윈도우 8, 무서운 드라이버와 궁합

최악의 궁합, 윈도우 8

윈도우를 여지껏 사용하면서 드라이버와 충돌이 나면 이런 참사가 발생하는지 처음 알았다. 아니, 이렇게 발생할 수도 있는 것 자체가 신기하다.

SONY VPCZ115 시리즈를 사용하는데 SONY 노트북은 전통적으로(?) 그래픽 드라이버를 새로운 운영체제에 맞게 업데이트 안해준다. 그렇다고 공식 NVIDIA 사이트에서 받아서 설치하면 좋겠지만, 설치가 안된다. 드라이버 sys 엎어쳐도 보고 별짓을 다 해봤지만…

어느 날, 이 광경을 보자마자 순간 멍~~~

[이미지] 윈도우 잠금 상태가 한 쪽 모니터에서 풀린 사진

위 이미지의 증거 샷은

  • 점심 시간이라 CTRL+ALT+DEL 키를 눌러서 윈도우를 잠궜다.
  • 윈도우 8이 설치된 노트북으로 외부 모니터를 연결하고 쓰고 있는 중이다.
  • 외부 모니터에는 원격 서버 연결해서 서비스 중인 서버를 관리 중이었다.
  • 점심 먹고 오니, 저런 꼴이 되었다.
  • 외부 모니터는 마우스 커서도 움직인다.!

그 이후, 몇 일에 한 번 꼴로 계속 발생해서, 노트북 집 구석에 모셔다 놓았다.

윈도우 8 문제인가? 드라이버 문제인가?

사실, 그래픽 드라이버 문제인지 확실히 증명할 수는 없다. 증명해야 할 이유도 없거니와…

내 SONY 노트북 모델이 공식적으로 윈도우 8 드라이버를 공급해 주지 않기 때문에, 하위 호환성에 의지해서 모든 드라이버를 설치했다. 노트북 사용자는 어느 정도 어쩔 수 없지 않던가.

예전에 쓰던 노트북에 윈도우 XP 드라이버를 악평으로 악명 높은 윈도우 비스타(Windows Vista) 에 설치해서 잘 쓰던 때와 비교하면 윈도우 8은 너무나 관대하다.

드라이버가 안맞아서, 되지 말아야 할 것을, 얼마나 관대한지 잠금 상태에서도 모니터를 활짝 보여주니 말이다.

사용자 입장에서 SONY 노트북에선 드라이버 공식 업데이트가 없고, 윈도우 8에서는 하위 드라이버 호환성을 버리면, 뭐 노트북 갖다 버리라고? (이럴 때 윈도우 8 안쓰면 되겠지만 개발 환경 맞춰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맥킨토시(Macintosh)의 OSX 운영체제와 리눅스 X-Windows 를 쓰면서 이런 적은 없었다. 물론 수 십년을 윈도우를 쓰면서 이런 적은 처음이다.

그나마 다행인 것이 일할 때 빼면(젠장 비주얼 스튜디오) 윈도우를 구동할 일도 없지만, 켤 때마다 윈도우를 써야 하는 내 상황에 그저 쓴 웃음만 나온다.

용도를 알 수 없는 매트로 시작 화면

또 하나, 방금 내가 뭘 설치하긴 했는데, 뭘 설치했지? 하고 매트로 시작 화면에 가서 찾아보려 해도 찾을 수 없다. (설치한 프로그램 이름이랑 개발사를 대충 보고 설치해서 기억이 안났다)

깨알 같은 아이콘과 텍스트로 어찌 찾는단 말인가. 찾다 찾다 못 찾아 다시 웹 사이트 방문해서 다시 다운로드 받고, 다시 설치하는 것이 훨씬 빨랐다.

또, 자주 쓰지 않는, 아주 가끔 돌리는 디스크 청소 프로그램이나 Disk Inventory X 같은 디스크를 스캔하여 비주얼로 보여주는 유틸리티는 반드시 이름을 외워야 한다. 못 외우면 깨알 같은 아이콘과 텍스트로 뒤져야 한다.

이런 경험을 여러 번 하게 되니 정신적인 안정을 위해 Star8 이라는 시작 메뉴 소프트웨어를 $4.99 주고 샀다.

다가오는 윈도우 8.1도 시작 메뉴로 장난질을 한다던데… 시작 메뉴의 부활이라고 하는데, 시작 메뉴 클릭하면 매트로 시작 화면으로 가는 바로 가기 버튼이란다. (ZDNET 및 IT 미디어 매체에 의하면…)

물론 매트로에서 재미를 즐기는 분들도 있겠지만, 그저 필자에게는 데스크탑으로 가기 위해 봐야하는 스팸 화면 정도? 윈도우 키를 잘못 누르기라도 하면 스팸 화면으로…

'O/S > Windows 8'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윈도우 8, 무서운 드라이버와 궁합  (0) 2013.06.05
윈도우 8, 반토막짜리 WinRT와 WinRT SDK  (1) 2012.10.30
Posted by 땡초 POWERUMC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본 글을 월간 마이크로소프트 2012년 5월호 특집 기사로 다루어진 내용입니다. Visual Studio 11이 Visual Studio 2012로 변경됨에 따라 본문의 내용을 일부 수정하였습니다. 


[월간 마이크로소프트 5월호 특집기사] Windows 8 시대를 준비하는 Visual Studio 2012
[월간 마이크로소프트 5월호 특집기사] C++ 매트로 앱 개발을 위한 C++/CX 언어
[월간 마이크로소프트 5월호 특집기사] Windows 8 시대를 준비하는 Visual Studio 2012를 마치며


본 글 이외에 Visual Studio 팀 블로그를 함께 운영하는 강보람 MVP님의 "Welcome to Metro User Interface" 컬럼과 남정현 MVP님의 "Windows Server 8 미리 보기" 컬럼은 필자의 블로그에 기재하지 않은 점 또한 참고하기 바라며, 저작자의 동의하에 추후에 공개가 될 수 있습니다.



시대가 바뀌면서 Windows도 전통적인 모습에서 벗어나서 새로운 흐름을 만들고자 하는 노력이 시작된 것 같다. 물론 기존의 데스크 탑은 여전히 널리 사용될 것이다. 일상적인 업무에서 사용하는 응용 프로그램이 굳이 메트로 사용자 인터페이스 형태를 띌 필요는 전혀 없을 테니 말이다. 그리고 앞으로도 계속해서 기존의 데스크 탑을 타겟으로 하는 윈폼이나, WPF의 개발도 지속될 것이다. 하지만, 새로운 기회는 작은 틈에서 나오는 것이니 이 틈새를 잘 이해하기 위해서는 Windows 8의 메트로 환경을 잘 이해할 필요가 있다.

 

Windows 8과 Visual Studio 2012은 그야말로 N스크린에 감히 필수적인 환경이라고 말하고 싶다. 그 어떤 플랫폼도 데스크 탑과 테블릿, 모바일 등의 모든 기기와 환경 모두를 지원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다. 일반 사용자가 기기마다 사용하는 용도와 스타일이 다르고, 모바일 기기마다 해상도와 특징이 다르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하나의 개발 도구로 모든 상황을 대응할 수 있는 통합 개발 도구가 없는 것도 한 몫을 한다. 아니라고 말하는 독자도 있겠지만, 필자는 데스크 탑 환경까지 확장하는 N스크린을 말하는 것이고, 모든 N개의 스크린에서 똑같은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이런 관점에서 Windows 8과 Visual Studio 2012은 그 해답을 제시하고 있으며, 충분히 가치 있고, 도전해 볼만하다. 이런 이유로 벌써부터 필자는 매우 흥분이 된다.

 

그리고 이 글에서 모두 소개하기는 어려웠지만, Windows Server 8은 그 동안의 Windows 운영 체제가 보여주었던 정적인 모습을 탈피하여 대규모 데이터 센터가 아닌 비용 문제 때문에 고민이 많은 수 많은 중소 규모의 IT 인프라에서도 효율적으로 시스템을 운영하고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들이 핵심에만 접근할 수 있도록 도와줄 방법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메트로 스타일의 앱은 단순히 사용자 인터페이스에 관한 새로운 접근일 뿐만 아니라 데스크톱 가상화나 서버 관리자를 위한 새로운 종류의 서비스로 자리잡을 수 있다. 여전히 Charm Bar의 기능은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Application Contract를 정확하게 지원하는 서버용 메트로 앱을 만들어 서버 관리자의 일을 덜어내거나 전혀 새로운 경험의 터치 기반 KIOSK를 손쉽게 만들 수도 있을 것이다. 이것은 전적으로 여러분의 선택에 달려있는 일이 될 것이다. 더 나아가서, Windows Server 8의 여러 기술들이 각종 호스팅 환경은 물론 Windows Azure나 Amazon과 같은 Public Cloud Computing 환경에도 전면적으로 도입이 된다면 더 멋지고 유용한 서비스들이 대거 등장하지 않겠는가 하는 것이 개인적인 생각이다.

 

참고 자료


Posted by 땡초 POWERUMC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크몬드 2012.08.02 10:0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재밌게 읽고 갑니다.

문제 발생
SCVMM 또는 Team Foundation Lab Manager 이용하여 가상 서버를 배포할 경우, 작업이 완료되지 않고 무한으로 대기하는 경우입니다.

원인
가상 서버의 배포가 무한대로 작업이 끝나지 않는 경우, 윈도우 설치 또는 Sysprep(일반화) 작업 도중 무인 설치 오류가 발생하는 경우입니다. 대부분 이런 경우는 윈도우의 라이센스 키가 잘못 되었을 경우 주로 발생합니다.

해결 방법 MultiActivation 제품 키를 가지고 있으면 그것을 사용하면 됩니다. 하지만 Retail 제품 라이선스와 같이 개인용이나 설치에 인증에 제한이 있는 라이선스는 VMM 라이브러리로 호스트를 만드는 것에 적합하지가 않습니다.

   

보통 제품 키가 잘못되거나 틀렸을 경우 호스트를 생성하면서 작업이 완료되지 않습니다.

   
Windows 2008 R2 인 경우

Windows 2008 R2 의 경우 굳이 키를 입력하지 않아도 됩니다.

만약, 자동으로 로그인 하도록 하여도 템플릿으로 호스트를 만들면 배포 중 오류가 납니다. 예를 들어, control userpasswords2 명령으로 자동 로그인 되도록 하면, 템플릿을 배포할 때 오류가 발생합니다.

Sysprep 이용하여 무인 설치 또는 일반화 작업이 가능하도록 gpedit.msc 로 들어가서 공백 암호를 허용하기 위해, 암호의 복잡성 규칙을 없애야 합니다. 만약 암호를 사용해야 할 경우 logon 명령 등으로 [GUIRunOnce] Command 에 추가하는 작업을 해야 합니다.

   

Windows 7 일 경우

Windows 7 and Windows Server 2008 R2 Volume Activation Deployment Guide Published

http://blogs.technet.com/hectorl/archive/2009/07/20/windows-7-and-windows-server-2008-r2-volume-activation-deployment-guide-published.aspx

Windows 7 일 경우 반드시 제품 키를 입력해야 합니다. 정식 라이센스 키가 없을 경우 위의 Activation Deployment 키를 사용하도록 한다.

만약, PID 가 잘못될 경우 제대로 무인 설치가 되지 않습니다. 이런 경우 차라리 PID 를 사용하지 않습니다.

 

참고 문헌

http://blogs.technet.com/julesman/archive/2009/03/23/creating-a-windows-server-2008-template-in-scvmm-2008.aspx
http://technet.microsoft.com/en-us/library/cc917940.aspx

Volume Activation 2.0 Deployment Guide
http://technet.microsoft.com/en-us/library/cc303280.aspx

   

Deploying a new VM from template in VMM requires a PID for Windows Vista and Windows Server 2008... but your environment uses KMS for activation
http://blogs.technet.com/hectorl/archive/2008/10/21/deploying-a-new-vm-from-template-in-vmm-requires-a-pid-for-windows-vista-and-windows-server-2008-but-your-environment-uses-kms-for-activation.aspx

Posted by 땡초 POWERUMC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