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 성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8.16 심리학으로 풀어보는 개발자의 성향 [1] (2)

심리학은 인간의 잠재적인 내면을 이해하는 매우 중요한 학문입니다. 여러 가지 질병을 이해하고 치료함에 있어서 심리학은 치료를 목적으로 하는 것이 아닌, 그 근본을 이해해야 하는 매우 섬세하고 중요한 것이 틀림이 없습니다. 그리고 심리학에서 최초 인간의 성향을 두 가지로 분류를 하였고, 이를 바탕으로 개발자의 성향을 알아보고 그리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제시해 보고 싶네요.

   

외향성과 내향성

융의 심리유형론(Psychological Type Theory) 은 인간의 성향을 처음으로 "외향성"과 "내향성"으로 구분하였습니다. 외형성은 에너지가 외부로 향하는 경향이고, 내향성은 에너지가 내부로 향하는 경향입니다.

특히 재미있는 것은, 동서양을 막론하고 "외향성"과 "내향성" 중, 외향성은 매우 긍정적으로 묘사하고 있으며, "내향성"은 부정적으로 묘사하고 있습니다. 아래의 네이버 사전을 통해 각 성향에 대한 정의를 알아 봅니다.

외향성이란?

내향성이란?

외향성은 능동적이고, 판단이 종합적이고, 명랑하고 적극적이라는 매우 활동적인 단어를 사용하여 묘사를 하고 있습니다. 반면 내향성은 결단적 부족, 실행력 부족, 회의적, 비판적, 친구가 적다는 부정적인 단어들을 사용하여 묘사를 하고 있습니다.

결론은 외향적인 사람은 성격이 좋은 사람이지만, 내향적인 사람은 성격이 안 좋은 사람으로 비춰지기 매우 쉽습니다. 인간을 단 두 가지 성향으로 사람을 구분하는 것도 무리겠지만, 재미있는 것은 일반인들도 "외향적, 내향적"인 상대방의 성향을 판단하기 매우 쉽다는 것입니다.

   

어린이 시절의 외향적, 내향적인 성향

어린이는 이런 성향을 관찰하기 매우 쉬운 집단입니다. 왜냐하면 사회화가 잘 되지 않은 집단이기도 하며, 자신의 성향을 그대로 표출하려는 경향이 많은 집단이기 때문에 이들을 관찰하면 흥미로운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외향적인 아이의 특징은 활동 수준이 높습니다. 이는 매우 적극적이며, 한 가지 일을 하는 것보다 여러 호기심을 자극시킬 수 있는 여러 활동을 하고 싶어합니다. 내향적인 아이의 특징은 활동 수준이 낮습니다. 이는 소극적이며, 복잡하거나 시끄러운 환경에 놓이게 되면 "엄마, 정신 없어." 라고 하는 아이들의 집단입니다.

 

외향적인 아이 : 주의 집중력이 낮음

내향적인 아이 : 주의 집중력이 높음

위의 아이의 실험에서 알아볼 수 있는 결과로, 외향적인 아이는 주변의 환경뿐만 아니라 성향적으로 주위 집중력이 굉장히 낮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반대로 내향적인 아이는 주위의 간섭을 받겠지만, 주위 집중력이 매우 높은 아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과연 이 아이들의 성향이 선천적일까요? 후천적일까요?

생후 36개월 된 아이의 가정 학습 시간을 관찰한 결과, 외향적인 아이는 쉽게 지루해하며, 어머니와의 공부에 집중을 오랫동안 하지 못합니다. 반면에 내향적인 생후 36개월 된 아이는 주변의 영향을 받지 않고, 어머니와의 공부를 몇 시간 동안 집중하며 할 수 있는 높은 집중력을 보이고 있다고 합니다.

이는 생후 36개월 뿐만 아니라, 생후 30개월 된 아이에게도 똑같은 행동 성향을 보입니다.

이는 "종단 연구" 에 대상이 되는 아이들을 장기적으로 관찰하는 방법으로 실험이 진행됩니다. 종단 연구는 성향으로 분류되는 아이들이 나중에도 성향이 변하는지, 안 변하는지 등을 오랜 시간 동안 관찰하는 연구입니다. 국내에서는 종단 연구는 생후 18개월 된 아이들을 400명을 표본 대상을 모집하여 연구를 진행하였다고 합니다. 생후 48개월 까지는 6차례 관찰을 하며, 48개월 이후로는 1년 동안 한번씩 관찰하는 방법입니다. 즉, 종단 연구는 5년간 아이들을 지속적으로 관찰하여 그들의 성장이 지속적으로 어떻게 변하는지를 연구입니다.

이 "종단 연구"를 통하여 아이들의 성향이 변하는가, 또는 변하지 않는가의 결과는 아래와 같다고 합니다. 즉, 생후 18개월 이후 한번 결정되는 성향은 쉽게 변하지 않는다는 결론을 얻을 수 있습니다.

   

생후 1개월 전의 아이로 보는 성향

재미있는 결과 입니다. 생후 16주가 되는 아이들을 대상으로, '알코올 냄새 반응', '풍선 터트리기 반응' 등으로 연구한 결과입니다. 외향적인 집단의 아기는 알코올 냄새나 풍선 터트리기 등의 반응에 매우 호감을 느끼며, 거부 반응을 느끼지 않지만, 반대로 내향적인 집단의 아기는 이런 검사에 울음을 터뜨리거나 냄새를 피하거나 깜짝 놀라는 등의 거부 반응을 보였다는 것입니다.

이는 생후 48시간 되는 아이들에게도 비슷한 결과가 있다고 합니다. 이 아이에게 간호사들이 몸을 닦거나 머리를 감기는 행동에, 외향적인 아이는 별 반응이 없지만, 내향적인 아이는 매우 거부하거나 울기도 한다고 합니다.

이는 더 거슬러 올라가 뱃속에 있는 엄마의 뱃속부터 타고난다고 합니다. 정말 신기하죠.

태아의 외향적인 성향은 움직임이 태동이 매우 활발하여 심박수가 157회 정도가 되며, 내향적인 아이는 118회 정도라고 합니다.

정말 과연 성향의 연관은 어떤 관계가 있을까요?

뱃속의 태아의 태동으로도 외향적인 아이와 내향적인 아이는 이미 결정되었다고 합니다.

더 재미있는 것은, 아이를 두 번 가져본 산모의 경험으로, 첫 번째 아이는 태동이 매우 활동적이지만, 두 번째 아이는 태동이 비활동적이라는 것입니다. 이를 보아, 성향의 결정은 태아 시절 그 이전 이라는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기도 합니다. 활동적인 태아는 스포츠나 빠른 음악에 태동이 반응하는 한편, 내성적인 태아는 클래식이나 조용한 분위기에서 아이 엄마는 태동을 느낀다고 합니다.

   

인간의 성향은 DNA 부터 시작된다고 한다.

여러 가지 실험을 바탕으로 학계에서는 인간의 성향이 결정되는 바로 유전적이고 DNA 의 영향을 받는다고 합니다. 이런 가장 확실한 예가, 마약 탐지견입니다. 마약 탐지견을 만들기 위해 용맹성, 적극성, 집중력 등 검사에서 통과해야 하는데, 이런 탐지견을 만들기 위해 한 마리 당 4000만원의 비용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것은 기본적인 개가 용맹성, 적극성, 집중력 등의 성향을 만족해야 하는 약 30%의 성공률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복제를 통해 똑같은 성향의 개를 우리 나라에서 배출했습니다.

통계적으로 인간에게는 60~70%는 선천적인 성향이고, 나머지 30%~40%는 사회적으로 길러지는 성향이라고 합니다. 즉, 내성적인 성향이 외형적 성향이 될 수 있으며, 외형적 성향이 내형적 성향의 집중력의 장점을 갖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즉, 인간의 성향을 심리학적인 방향 외에 유전학적인 방향으로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왠 뜸금 없는 인간의 성향과 DNA?

이 내용은 다음 편에 얘기 하고자 합니다. 일반적으로 내향적인 성향보다 외향적인 성향에 매우 관심 있어하며, 사회는 내향적인 성향은 매우 부정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기도 합니다.

이것은 비단 사회적인 이슈 뿐만 아니라, 개발 또는 IT 세계에서도 통용될 수 있습니다. 사회는 왜 외향적인 적극적이고 진취적인 사람을 원하는가? 바로 이러한 물음에서 시작된 것입니다.

Posted by 땡초 POWERUMC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진희쩜넷 2010.08.16 19:45 Address Modify/Delete Reply

    흥미로운 이슈입니다. 다음편이 기대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