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NET 플랫폼이 나오고 십 여년 동안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는 .NET 플랫폼 시장을 개척하고 활성화 하기 위해 많은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많은 사람들이 주저 없이 .NET 개발에 뛰어 들었고, 비주얼 스튜디오(Visual Studio) 편리한 개발 도구는 .NET 플랫폼 개발에 필수 도구가 되었다.

하지만, 이제 한 때 과거의 이야기가 되어가고 있다. .NET은 새로 익히기 꺼려지는 플랫폼 중 하나가 되었고, 사회에 진출하는 새로운 .NET 개발자는 더 이상 예전처럼 양성 되지 않고 있다. 여기에 근거하는 사실을 매우 구체적으로 적고 싶으나 단순히 구체적인 한 두 가지의 문제라기 보다 복합적인 문제이므로 이를 읽는 독자는 넓은 시야로 가볍게 읽어주길 바란다.



[출처] 링크


그리고 본문에 잘못된 내용이나 사실에 근거를 대라고 지적하시는 것도 좋으나 그 정보는 직접 찾아 보고 반론을 제기해 주면 필자가 굳이 구구절절 같은 설명을 할 필요가 없어지므로 발전적인 토론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1. .NET 플랫폼에 너무 많은 투자를 한 것

그야말로 .NET 개발 언어 중 대표적인 C#은 많은 다양한 프로그래밍 언어의 장점을 수용했다. 루비(Ruby), 파이썬(Python), 스몰 토크(Smalltalk)와 오브젝트 C(Objective C), 리스프(Lisp) 등의 프로그래밍 언어의 장점을 C# 언어에 녹아냈다. 이로써 C# 2.0, C# 3.0 시절엔 .NET 플랫폼의 춘추전국시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이다. (좋게 말하면 개방적인 언어가 되겠고, 나쁘게 말하면 줏대 없는 잡탕이라고 볼 수 있겠다.) 그와 함께 WCF(Windows Communication Foundation), WPF(Windows Presentation Foundation) 등 새로운 기술의 쏟아내는 기염을 토해냈다.

하지만 다른 측면에서 다른 분야의 기술과 그걸 밥벌이 하는 개발자들은 결국 소외될 수 밖에 없다. 그리고 그런 기술들은 기술 발전이 정체 되고, 지원이 끊기거나 지원 규모가 작아지게 된다. 대표적으로 비주얼 베이직(Visual Basic)과 ASP(Active Server Page), 실버라이트(Silverlight) 등이 사망 선고를 받게 된다.

다음은 각각 사망할/사망한 날짜이다.

최근 .NET 개발마저 침체기임이 틀림없다. .NET 플랫폼의 기본은 .NET 프레임워크(.NET Framework)이지만, 이 기본 라이브러리마저 파편화가 되고 있다. 엄밀히 말해 실버라이트, 윈도우 RT(Windows Runtime), .NET 프레임워크는 전혀 다른 메모리 공간에 로드 되는 외형만 비슷한 라이브러리이다. 자바처럼 JRE, JVM을 기초로 모든 코드가 실행되는 것과 다르다. 따라서 실버라이트, 윈도우RT, .NET 프레임워크는 각각 코걸이, 귀걸이 등 물리적으로 전혀 다른 구성 요소로 본다. 이는 마이크로소프트가 1년 앞도 염두하지 않고 급하게 설계하고 개발한 것이며, 아직 까지도 이런 릴리즈가 꾸준히 계속 되고 있다. 이는 뭔가 새로운 버전이 출시할 때마다 하위 호환성을 버리는 악순환이 된다.

2. 네이티브(Native)를 죽여버린 것

지난 수 십여년간 네이티브(Native) 기술의 암흑기였다. 더 이상 Visual C/C++ 6.0 컴파일러는 멀티 코어 CPU에 대응하기 힘들어지고 울며 겨자 먹기로 상위 버전으로 업그레이드를 할 수 밖에 없었다. VC 6.0에서 VC 2008/2010으로 약 십여년의 시간적인 격차가 벌어진 개발 도구와 개발 환경으로 옮겨야 했다.

UPDATE 2013-10-04
참고로 'Visual C/C++'이라 표기한 것은 C 언어 프로그래밍과 C++ 프로그래밍이 모두 가능하다는 의미이다. 아시다시피 Visual C/C++ 의 컴파일러는 다음처럼 Microsoft C/C++ Compiler 라고 표기되어 있기 때문에, 이를 통용하여 Visual C/C++이라고 표현하였다. 'Visual C 라는 것은 없다'고 하시는 분이 계셔서, 이 부분에서 오해의 소지가 없도록 하였으면 한다. 

또한, MSDN 의 일부 문서는 C/C++ 언어를 모두 다루는 문서가 있으니 MSDN의 C/C++ Languages 섹션을 참고하면 된다. 정확한 표기는 'Microsoft C/C++'로 표기하는 것이 정확하지만, Visual Studio IDE와 연관된 부분은 'Visual C/C++'이라 표기하는 것이 더 어울리지 않을까 생각한다.

참고: C 프로그램 컴파일 - http://msdn.microsoft.com/ko-kr/library/bb384838(v=vs.90).aspx

Microsoft (R) 32-bit C/C++ Optimizing Compiler Version 15.00 for 80x86
Copyright (C) Microsoft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simple.c
Microsoft (R) Incremental Linker Version 9.00
Copyright (C) Microsoft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out:simple.exe
simple.obj

업그레이드는 컴파일러 뿐만 아니라 개발 도구마저 상위 버전으로 바꾸는 것은 매우 불합리하다. 컴파일러만 바꾸면 되지만 개발 도구까지 상위 버전으로 바꾸어야 하는 비합리적인 개발 환경은 오직 Visual C/C++ 밖에 없을 것이다. (그 외 윈도우 폰, 윈도우 8 앱 개발 환경도 마찬가지다)

그렇게 .NET 플랫폼이 춘추전국시대를 맞이하는 동안 마이크로소프트의 대부분의 SDK의 APIs 들은 .NET 용으로만 제공되었다. Visual C/C++로 만들고 싶어도 만들 수 없는 것이 더 많아지게 되었다. 아니, 만들 수는 있겠지만 ‘만들고 싶지 않다’는 표현이 맞을 것이다.

3. 실험적인 기술을 너무 서둘러 릴리즈 한 것

웹 2.0과 함께 떠오른 ASP.NET 기술 중 AJAX.NET 이 되겠다. 당시 AJAX 대표 라이브러리 중 prototype과 script.aculo.us 등이 대세임에도 불구하고 ASP.NET 서버 랜더링 모델을 고수하는 AJAX.NET을 내놓았다. 결국, 채 2년도 되지 않고 ASP.NET 웹 프레임워크는 jQuery를 공식적으로 지원하고 기존의 AJAX.NET은 어떤 언급도 없이 그렇게 버려졌다.

실버라이트(Silverlight). 이 기술은 애당초 세상에 나오지 말았어야 하는 기술이라 본다. 돌이켜보면 실버라이트 3.0 버전을 실버라이트 1.0 버전으로 나왔어야 경쟁력이라도 있었고 시장에서 기술적인 신뢰를 얻을 수 있었다. 물론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는 서둘러 어도비(Adobe)를 따라잡고 싶은 심정은 십분 이해된다. 하지만 이 실버라이트 기술 하나 믿고 시작한 개인과 회사는 시간, 인력, 기타 리소스의 금전적인 규모가 치명적인 타격을 주기에 충분하다. 한 마디로, 실버라이트 쇼크(shock)다.

실버라이트는 아직 까지 윈도우 폰 개발, (그 외 쉐어포인트(SharePoint))에 필요한 기술이다. 아직까지 실버라이트 개발을 하고 있는 분들에겐 미안하지만, 브라우저를 기반으로 하는 실버라이트 응용 프로그램은 거의 모조리 자취를 감췄다.

윈도우 폰 7. 조심스러운 부분이다. 다만 필자의 생각은 이 윈도우 폰 7이 정상적인 스마트 폰인지, 아니면 프로토타입 폰인지 아직도 구분하기 힘들다. 그리고 필자는 후자라고 생각한다. 다음의 인용을 보면 윈도우 폰 7은 Windows CE/Compact 7 커널 기반이지만, 윈도우 폰 8은 Windows NT 커널을 사용한다.

Windows Phone 7 is based on the Windows Embedded CE kernel – the next generation of the Windows Embedded CE platform will be Windows Embedded Compact 7 when released, and the current version is Windows Embedded CE 6.0 R3. Although Windows Phone 7 was built on the Windows Embedded CE kernel at its core, the Windows Phone team has incorporated innovative features and functionality on top of the platform to develop an OS specifically designed to meet the needs of mobile phone manufacturers. [2]

여기서 예상할 수 있는 것은 윈도우 폰 7은 이미 버린 카드이다. 왜냐하면, 윈도우 폰 7은 윈도우 폰 7.8 버전까지 업데이트를 할 수 있는데, 윈도우 폰 7과 8은 서로 전혀 다른 커널을 사용하므로 윈도우 폰 7 사용자는 윈도우 폰 8 운영체제로 업데이트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한 가지 재미있는 것은, 업데이트 ‘7.8’ 버전 번호를 보고 유머러스 한건지, 약올리는 건지 분간이 안된다. ㅎ

윈도우 8. 윈도우 8의 앱 개발 기반은 진흙 위에 빌딩을 세우는 것과 같을 정도로 안정적이지 못한 릴리즈이다. 결국 윈도우 8.1에서는 또 윈도우 8과 하위 호환성을 상당 부분 포기해야 했다. 이는 윈도우 폰 8도 마찬가지다. 윈도우 8 앱의 기반은 WinRT(Windows Runtime)인데, 이 WinRT도 완성도 면에서 프로토타입이라고 확신한다. 여기에 대해서는 아래의 필자의 글을 참고하기 바란다.

4. 플랫폼 사용자를 플랫폼에 가두는 것

물리적인 측면에서 .NET 플랫폼의 확장은 돈으로 직결되고 돈으로 귀결된다. 아주 간단한 예로 .NET 플랫폼이 클라우드에서 동작 가능한 Auto Scaling 환경이라고 치자. 서비스에 부하가 가중되면 필요에 따라 이를 분산하기 위해 스케일 아웃(scale out)이 필요할 때가 있는데, 이때 당장 윈도우 라이선스 부과라는 문제부터 해결해야 할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즈(Windows) 서버 제품을 사용하는 순간부터 마이크로소프트의 제품을 사용해야 하는 처지에 놓이고 만다. 다음과 같이 말이다.

  • LDAP, Authentication, Certification -> 엑티브 디렉토리,(Active Directory)
    DNS -> 윈도우즈(Windows) DNS 서버
  • 웹 서버 -> IIS(Internet Information Services)
  • 가상화 -> Hyper-V
  • 응용 프로그램 서버 - COM+, WCF(Windows Communication Foundation)
  • 스크립트 언어 -> PowerShell

.NET 플랫폼과 매우 친숙하게 어울릴 수 있는 구성 요소들이다. 물론, 반드시 선택하지 않아도 되는 차선책은 있지만, 그렇게 되면 아름다운 아키텍처를 절대 만들 수 없게 된다. 솔루션 도입에서도 마찬가지로 사내 클라우드(Private Cloud) 구축에 Hyper-V과 결합하는 System Center 제품군은 최선책이고, 차선책은 없다.

위의 경우는 단적인 일부 예일 뿐이다.

.NET 플랫폼 또한 '그들만의 리그(League)' 일 뿐이다. 그들만의 리그 속에서는 환상적인 조합이지만, 조금만 밖에서 지켜보면 하나의 당이 모든 것을 통제하는 공산당 아키텍처와 다를 바가 없다.

5. 개발자를 경청하지 않는 마이크로소프트의 By Designed 철학

마이크로소프트의 모든 최종 답변은 이것으로 통한다. 바로 “BY DESIGNED-의도된 설계”.

섣부른 릴리즈(Release), 구조적인 아키텍처의 결함, 비효율적인 사용자 경험(UX) 등의 고객이나 사용자의 이의에 대해 마지막 (비)공식적인 마이크로소프트의 답변은 "by designed-의도된 설계" 라고 한다. 로드맵(roadmap)에서는 보여주지 않는 By designed 때문에 개발자와 회사들을 곤란한 상황에 빠트린다.

재미있는 일이 벌어졌는데, 마이크로소프트는 일방적으로 Microsoft SQL Server 라이선스 기준을 변경했다. 필자는 이것도 큰 범주에서 "By Designed" 철학과 전혀 무관하지 않다고 본다. 원래 CPU 라이선스(per cpu license)를 코어 라이선스(per core license)로 일방적으로 변경하는 바람에 SQL Server를 사용하는 멀쩡한 회사들을 불법 사용자로 취급 되어 라이선스가 부과되고, 이를 뒤늦게 안 영세(?)한 곳에서는 마른 하늘에 날벼락이 떨어지는 꼴이다. 합법적인 절차라 하더라도 충분히 고객들에게 분노를 살 수 있을 것이다. 이 라이선스 정책에 대해서는 다음의 링크를 참고하기 바란다.

"BY DESIGNED", 오리발 내밀기에 최고의 답변이자 최악의 답변이다. 필자도 이 말을 (불리할 때?) 쓰는 것을 좋아하지만, 반대로 또 가장 싫어 한다.

6. 개발자의 스스로 성장할 자생력을 죽여버린 것

제국 마이크로소프트는 개발자 생태계를 너무나 심각하게 교란 시킨다. 모든 개발 환경은 통제된 환경 하에서만, 그리고 통제된 방법으로 사용되길 원한다.

.NET 플랫폼 환경은 최선책은 있지만 차선책은 없다. 웹 개발만 예를 들어 보아도 자바(Java)는 스트럿츠(Struts), 스프링 MVC(Spring MVC), 플레이 프레임워크(Play Framework) 등 충분히 시장에서 검증된 웹 개발 프레임워크가 있다. 여기에 자바 언어보다 더 심플하고 강력한 언어인 스칼라(Scala), 그루비(Groovy)를 결합하면 폭발적인 생산력을 낼 수 있다.

하지만, ASP.NET은 ASP.NET MVC 이외에 차선책은 없다. 참고로 ASP.NET 웹 폼은 최선도, 차선도 아니다. 자세한 이야기는 다음의 필자의 글을 참고하기 바란다. 더불어 필자가 2009년에 쓴 글임을 감안하고 읽어 주길 바란다.

ASP.NET 웹 폼을 제외한 이유는 ASP.NET 웹 폼은 생산성 향상을 할 수 있는 기능 요소를 보여주기 위한 ASP.NET이 제공하는 기능의 일부이다. 그러므로 ASP.NET 웹 폼이 ASP.NET 전체 아키텍처에 영향을 주는 요소가 절대 아니므로 ASP.NET 웹 폼을 ASP.NET 웹 플랫폼과 동일 선상에서 비교하는 오류를 범하면 안되는 것을 당부한다. 즉 ASP.NET은 반드시 ASP.NET 웹 폼으로 개발하지 않아도 된다. 이 웹 폼은 사용자 정의 컨트롤로 구현된 컨트롤에 불과한 것이다. 자세한 내용은 MSDN 링크를 참고 하기 바란다. [3]

따라서 자바 플랫폼 웹 개발자들을 만나게 되면 다양한 기술과 경험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고 충분히 토론할 만한 주제가 있는데 반면, .NET 웹 개발자들의 주요 관심사는 ASP.NET MVC 코드 조각을 찾아서 해결한 문제나 트러블 슈팅하는 팁 공유가 대부분이다. 그러므로 일반적인 .NET 웹 개발자는 자바 웹 개발자의 열린 사고 방식을 따라갈 수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

뽀송뽀송한 .NET 플랫폼 테두리에 갇혀 있다면 우물 안의 물이 원래 당연히 썩는다고 생각할 거다. 하지만, 테두리 밖에서 바라보면 우물 안의 물이 원래 썩는 게 아니라 흐리지 않기 때문에 썩는 다는 걸 깨닿게 될 것이다.

7. 모든 것을 심각하게 통합한 것

.NET 개발자는 비주얼 스튜디오(Visual Studio) 없이는 단 한 줄도 코드를 만들어 내지 못한다. 단 한 줄, 과장된 표현이긴 하지만 비주얼 스튜디오(Visual Studio) 이외에 다른 대안이 없다.

통합은 곧 깡패다. 팀 파운데이션 서버(Team Foundation Server)에 체크인(Checkin)된 소스 코드를 받으려면 어이없게도 비주얼 스튜디오가 반드시 필요하다. 팀 탐색기(Team Explorer)가 설치된 비주얼 스튜디오 쉘(Visual Studio Shell)이 없으면 TFS Power Tools 같은 것도 무용지물이다. 왜냐하면 TFS 클라이언트 도구는 팀 탐색기에 포함된 필수 런타임이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 외 더 자세한 내용은 다음의 필자의 글을 참고 하기 바란다.

만약 마이크로소프트가 망한다면 기술의 기반, 개발 환경, 기타 솔루션 등 모든 것은 그저 한 줌의 재가 될 것이다. 소스 코드를 공개한다고 해도 그 일부는 더 장래가 밝은 1인자에게 기부될 것이다.

현재까지 100년 이상 된 IT 기업은 전세계에도 없다.  "영원히 위대한 기업, 영원히 호황을 누리는 산업은 없다. 다만 영원히 뛰어난 전략적 움직임만 존재할 뿐이다." [4] 마이크로소프트가 100주년이 된다면 IT 기업이 아닌 애플에 부품을 대주는 ‘제조업’ 회사일 수도, 플레이 스테이션을 유통 시키는 ‘무역업’ 회사일 수도, 그 아무도 모른다.

UPDATE 2013-10-04
IT 기업 중 100년 이상이 된 기업은 IBM으로 2011년도에 100주년이 되는 해였다. 댓글로 정보를 제공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언젠가 (차선책이 없는) 통합된 제품을 쓰는 이들은 엄청난 대수술을 받아야 할 지 모른다. 마치 흔들리는 이빨만 뽑을 수 없고 잇몸 전체를 들어내야 할 수도...


'.NET'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년 .NET 개발자의 생존전략  (3) 2011.01.10
.NET 체제 및 개발 환경/언어의 버젼 정리  (0) 2007.09.10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2,829,014
Today
3
Yesterday
73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