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우 8, 무서운 드라이버와 궁합

최악의 궁합, 윈도우 8

윈도우를 여지껏 사용하면서 드라이버와 충돌이 나면 이런 참사가 발생하는지 처음 알았다. 아니, 이렇게 발생할 수도 있는 것 자체가 신기하다.

SONY VPCZ115 시리즈를 사용하는데 SONY 노트북은 전통적으로(?) 그래픽 드라이버를 새로운 운영체제에 맞게 업데이트 안해준다. 그렇다고 공식 NVIDIA 사이트에서 받아서 설치하면 좋겠지만, 설치가 안된다. 드라이버 sys 엎어쳐도 보고 별짓을 다 해봤지만…

어느 날, 이 광경을 보자마자 순간 멍~~~

[이미지] 윈도우 잠금 상태가 한 쪽 모니터에서 풀린 사진

위 이미지의 증거 샷은

  • 점심 시간이라 CTRL+ALT+DEL 키를 눌러서 윈도우를 잠궜다.
  • 윈도우 8이 설치된 노트북으로 외부 모니터를 연결하고 쓰고 있는 중이다.
  • 외부 모니터에는 원격 서버 연결해서 서비스 중인 서버를 관리 중이었다.
  • 점심 먹고 오니, 저런 꼴이 되었다.
  • 외부 모니터는 마우스 커서도 움직인다.!

그 이후, 몇 일에 한 번 꼴로 계속 발생해서, 노트북 집 구석에 모셔다 놓았다.

윈도우 8 문제인가? 드라이버 문제인가?

사실, 그래픽 드라이버 문제인지 확실히 증명할 수는 없다. 증명해야 할 이유도 없거니와…

내 SONY 노트북 모델이 공식적으로 윈도우 8 드라이버를 공급해 주지 않기 때문에, 하위 호환성에 의지해서 모든 드라이버를 설치했다. 노트북 사용자는 어느 정도 어쩔 수 없지 않던가.

예전에 쓰던 노트북에 윈도우 XP 드라이버를 악평으로 악명 높은 윈도우 비스타(Windows Vista) 에 설치해서 잘 쓰던 때와 비교하면 윈도우 8은 너무나 관대하다.

드라이버가 안맞아서, 되지 말아야 할 것을, 얼마나 관대한지 잠금 상태에서도 모니터를 활짝 보여주니 말이다.

사용자 입장에서 SONY 노트북에선 드라이버 공식 업데이트가 없고, 윈도우 8에서는 하위 드라이버 호환성을 버리면, 뭐 노트북 갖다 버리라고? (이럴 때 윈도우 8 안쓰면 되겠지만 개발 환경 맞춰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맥킨토시(Macintosh)의 OSX 운영체제와 리눅스 X-Windows 를 쓰면서 이런 적은 없었다. 물론 수 십년을 윈도우를 쓰면서 이런 적은 처음이다.

그나마 다행인 것이 일할 때 빼면(젠장 비주얼 스튜디오) 윈도우를 구동할 일도 없지만, 켤 때마다 윈도우를 써야 하는 내 상황에 그저 쓴 웃음만 나온다.

용도를 알 수 없는 매트로 시작 화면

또 하나, 방금 내가 뭘 설치하긴 했는데, 뭘 설치했지? 하고 매트로 시작 화면에 가서 찾아보려 해도 찾을 수 없다. (설치한 프로그램 이름이랑 개발사를 대충 보고 설치해서 기억이 안났다)

깨알 같은 아이콘과 텍스트로 어찌 찾는단 말인가. 찾다 찾다 못 찾아 다시 웹 사이트 방문해서 다시 다운로드 받고, 다시 설치하는 것이 훨씬 빨랐다.

또, 자주 쓰지 않는, 아주 가끔 돌리는 디스크 청소 프로그램이나 Disk Inventory X 같은 디스크를 스캔하여 비주얼로 보여주는 유틸리티는 반드시 이름을 외워야 한다. 못 외우면 깨알 같은 아이콘과 텍스트로 뒤져야 한다.

이런 경험을 여러 번 하게 되니 정신적인 안정을 위해 Star8 이라는 시작 메뉴 소프트웨어를 $4.99 주고 샀다.

다가오는 윈도우 8.1도 시작 메뉴로 장난질을 한다던데… 시작 메뉴의 부활이라고 하는데, 시작 메뉴 클릭하면 매트로 시작 화면으로 가는 바로 가기 버튼이란다. (ZDNET 및 IT 미디어 매체에 의하면…)

물론 매트로에서 재미를 즐기는 분들도 있겠지만, 그저 필자에게는 데스크탑으로 가기 위해 봐야하는 스팸 화면 정도? 윈도우 키를 잘못 누르기라도 하면 스팸 화면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O/S > Windows 8'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윈도우 8, 무서운 드라이버와 궁합  (0) 2013.06.05
윈도우 8, 반토막짜리 WinRT와 WinRT SDK  (1) 2012.10.30
Posted by 땡초 POWERUMC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