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8월 28일, Visual Studio Camp #1 에서 발표한 "Enterprise Track : [2] 소프트웨어 품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테스트 기법 - 엄준일 ALM MVP" 세션을 들어주신 분 중에 어느 테스트 전문가를 만나 뵙게 되었습니다. 최근 테스트 공학과 테스트 프로세스에 푹 빠져있는 저에게 매우 단비와도 같은 분이시고, 특히 테스트 전문 도구인 Load Runner 제품을 실제로 사용하고 계신 분이셨습니다.

(http://willstory.tistory.com/4)

제 세션의 내용과 현재 사용하고 계신 Load Runner 제품에 대해 경험적으로 비교를 해 주신 후기를 작성해 주셔서, 여러분들에게 도움이 될까 싶어 @will_story 님의 동의를 얻어 저희 팀 블로그에 게시하게 되었습니다.

가격에서 상당히 차이가 나는 Load Runner 와 Visual Studio 2010 Ultimate(테스팅 기능에 한하여) 비교해 주셨는데, 역시 비싸다고 좋은 도구는 아닌가 봅니다.^^ 이 두 도구에 대해 냉철하게 비교해 주신 @will_story 님께 감사 드리며, @will_story 님의 글을 보기 쉽게 편집하여 전문을 공개해 드립니다.

참고로, Visual Studio 2010 은 매우 광범위한 테스트 영역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테스트 공학에서 접근하는 대부분의 테스트 기능이 Visual Studio 2010 하나의 통합 도구에서 제공하는 것입니다.

[그림1] 테스트 기법 정리(Visual Studio Camp #1 의 세션 내용 중)

아래의 글은 http://willstory.tistory.com/4 의 글쓴이의 동의 하에 제공되어, 약간의 편집하였으나, 원문의 의미상 변형이 전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좋은 글을 제공해 주셔서 감사의 마음을 전해 드립니다. ^^

비주얼 스튜디오 2010 팀 블로그에서 Visual Studio Camp를 진행하였다. 여러가지 세션이 있었지만 나의 관심사항만 세미나를 경청하고 퇴장하였다. 유익한 정보였고 너무나도 소중한 시간이었다. 혹시 세미나 후기에 대한 내용에 대하여 자세한 정보를 알고 싶다면 아래의 링크를 따라갔으면 좋겠다.

Load Runner 의 버전은 8.1이다. 나에게는 아직 Windows 7이 없어 XP에서 잘 돌아가는 8.1 버전으로 작성하였다. Windows 7 에서 Load Runner 10.1을 해보고 싶었지만 OS가 없기에 아쉽게도 XP기준으로 작성한다.

세미나 후기, Visual Studio Camp #1

Enterprise Track : [2] 소프트웨어 품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테스트 기법 - 엄준일 ALM MVP – 땡초[엄준일]

소프트웨어 개발의 이전의 사례를 바탕으로 테스팅의 중요성과 그 기법과 방법을 공부하면서 경험한 내용을 전달하였습니다.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세스 중 테스팅의 매력에 푹 빠져 있답니다.

소프트웨어는 개발 및 릴리즈 과정까지 수 많은 과정을 겪는데, 소프트웨어가 점진적으로 진화함에 따라 결함의 발생률이 증가합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한 테스트 기법 중 단위 테스트, WhiteBox 테스트, 화면 테스트, 성능 테스트, 부하 테스트 등 다양한 테스트 기법을 알아봅니다.

사실 PPT 자료만 올라오면 이미지를 Load Runner 와 비교하고 싶었지만 아쉽게도 자료를 받지 못한 것이 아쉽다. 먼저 Load Runner 이미지로 비교 분석을 하고자 한다. 나중에 추후 VS2010 팀에서 자료를 받으면 추후 업그레이드를 하도록 하겠다.

자아.. 이제 내 Tistory의 첫 포스팅이자 첫 블로그 운영이 내가 관심이 있는 분야라서 매우 즐겁다. 이제 이야기를 보따리를 풀어보자.

Visual Studio Camp #1은 예전부터 신청하였다. 전에도 SW Testing Bar Camp 때 주최하였던 곳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이기 때문에 가기까지는 무리 없이 도착하였다. 이전에 Sten에서 Razar라는 제품[베타 테스트로 참석하여 경품을 받게 되었다.]으로 테스트한 경험을 공유한다고 하여 10시에 일정이 있었는데, 필요인원 부족으로 무산이 되어 집에서 피파온라인으로 열심히 게임을 하다가 세미나 시간에 맞추어 참석하였다.



도착하였을 때 깔끔한 신청 절차 간편한 입장이 인상적이다. 누가 발표자인지 누가 경청자인지 알 수 있는 이름표는 좋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이름표에 자신의 맡고 있는 MVP 분야를 적어 두었다면 경청자가 추후 질문을 하는데 있어 생각하는 수고를 덜어줄 수 있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1시간 정도의 짧은 만남 물론 얼굴과 이름은 질문자가 당연히 갖추어야 할 기본 예의지만 … 그냥.. 뭐 아쉽다는 거다.

난 엔터프라이즈 Enterprise Track : [2] 소프트웨어 품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테스트 기법 - 엄준일 ALM MVP 님의 세미나를 들었다. 들으면서 Load Runner 와 흡사하기 보다는 오히려 'Load Runner 를 뛰어 넘을 수도 있겠다'라는 생각과 전율이 마음 깊숙히 전해져 왔다. 이미지가 있다면 전달이 쉽겠지만 아쉽다.. 아쉬워….

첫 번째, 비교[다양한 옵션 VS 심플함]

  • Load Runner 의 강점! 다양한 옵션
    다양한 옵션을 포함하고 있어 스크립트 작성 시 웹 페이지에 맞도록 작성이 용이하다.

    이외에 다양한 옵션이 존재한다. 좀…. 복잡하다. 잘못 설정했다가 원하는 결과를 얻기 어렵다.

  • Visual Studio 2010 강점
    • Simple 하다. 너무도 쉽게 심지어 Load Runner 보다 쉽다. Load Runner 의 사용자 매뉴얼은 너무도 이론적이며 복잡하다.
    • 하지만 Visual Studio 안내 설명은 매우 쉽게 설명하여, 특히 Visual Studio 2010 공식 팀 블로그에서도 자세하게 설명을 해주고 있다. 직접 경험을 기반으로 작성을 해주니 이보다 친절하고 절실하게 와닿은 설명이 어디 있겠는가!(소통과 공유가 존재하는 것)
    • 일반 사용자가 특히 개발자가 바로 바로 성능 테스트를 수행 할 수 있도록 되어있다.

두 번째, 비교[성능 테스트 시나리오]

  • 스케줄이 편리한 강점
    원하는 대로 인원도 증가 시킬 수 있다. 예약시간도 존재한다. 성능을 위하여 새벽2시에 기다려 테스트하지 않고 예약시간을 설정하면 알아서 돌아 간다. 랜덤으로 oo명에서 0명까지 물결 치듯 설정도 가능

  • 편리한 스케줄 일정
    Load Runner 와 마찬가지로 스케줄이 변경이 동일하다. 랜덤으로 oo명에서 0명까지 물결 치듯 설정도 가능한지는 짧은 세미나 내용으로 언급되지 못한 것이 아쉬운 점이다. 하지만 예상으로는 될 것으로 보인다.     세 번째, 비교[성능 모니터링]

  • Load Runner 의 모니터링
    Load Runner 는 Web/HTML만 반영하는 것이 아니며 DB/Oracle도 성능 테스트가 가능하기 때문에 매우 다양한 모니터링 지원이 가능하다[물론 돈이 많은 기업이라면 유로로 라이선스를 사야 한다.]

  • Visiual Studio 2010의 모니터링
    가장 아쉬운 부분 중에 하나이다. Load Runner 처럼 다양한 모니터링을 제공할 수 있을까[?] 라는 의문이 든다.

    하지만 강점도 있다. Load Runner 모니터링보다 심플하고 깔끔하며 원하는 정보만 보여준다. 로드러너 처럼 4개 정도의 모니터링 그래프를 제공하는 형식은 비슷하지만 디자인 면에서나 컴퓨터를 오래 사용하는 사용자의 입장에서 생각하는 UI는 Microsoft 의 Windows 7 로고처럼 심플하면서도 편안한 이미지로 되어있다. Load Runner 는 보고서를 출력하면 중복되는 내용이 많은데 Visual Studio 2010은 깔끔함과 심플함 원하는 정보와 불필요한 중복을 피하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네 번째, 비교[리포트 및 보고서 출력]

  • Load Runner 의 모니터링
    Load Runner 는 2가지 방식으로 보고서를 출력할 수 있다. HTML, *.doc(docx) 방식이다. 알아서 목차도 만들어주고 내용도 작성해 준다. 물론 아쉽지만 영어로만 제공된다. 나는 그래서 주로 그래프만 이용한다.     

  • Visiual Studio 2010의 모니터링
    내가 보았을 경우에는 *.execl 형식으로 출력을 하는 것을 보았다. 조금은 아쉬운 점이다. 보고서를 다른 발주처에 보내었을 때 엑셀보다는 워드파일로 만약 공공기관이라면 *.hwp 파일로 보내야 하지만 *.execl은 조금은 뽀대[?]가 부족하다. 작성한 문서를 워드로 다시 편집 해야하는 수고를 덜어야 한다.

    물론 99% 성능 전문가들과 각 회사마다 프로젝트 성능 담당자들은 회사에서 쓰는 양식을 이용하여 템플릿에 맞게 보고서를 작성할 것이다. 나 또한 회사 템플릿으로 작성한다. 하지만 보고서로 출력하여 바로 줄 수 있을 정도의 수준이라면 이제는 로드러너는 내 손을 떠나 보내고 Visual Studio 2010 을 사용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Visual Studio 2010 Camp #1 짧은 후기

세션을 들으면서 엄준일[땡초]님과 10정도의 대화를 나누었다. 테스트에 재미를 붙이신 듯 호기심 어린 모습과 열정에 박수를 보내주고 싶다. [테스트의 세계로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쿠쿠쿠쿠.ㅋ]

Visual Studio 2010 Camp #1 를 진행하셨던 어느 기술전도사님이 예전에 나도 스탭으로 다른 몇몇 분들과 함께 진행한 SW Testing Camp 와 함께 진행하였으면 좋겠다고 제안하였을 때 당장 "그럽시다" 라고 대답하고 싶었지만 아쉽게도 나 혼자만의 결정할 사안이 아니기에 대답을 회피했다. 아쉽 아쉽… Windows 7 운영체제에 Visiual Studio 2010 을 설치한 제품과 Load Runner 를 비교하면 나의 객관적인 입장에서는 Load Runner 에게 8.5점을 Visual Studio 2010 에게는 9.0점을 주고 싶다.

1시간만 들었던 세미나였지만 너무나 강렬한 인상이 아직도 기억 속에 남는다. 엄준일님이 함께하자는 말과.. 기술전도사님이 Visual Studio 2010 팀에서 함께 하자는 말 들이.. "기술전도사님 사실 저는 Windows 7이 없어요.. Visual Studio 2010도 없어요. ㅠㅠ;;; 빌려주시면.. 해보고는 싶어요.ㅠㅠ". 흑흑 2010년도는 일만 벌린다.. 담 주는 대학원 개강이구나

Windows 7에 Visiual Studio 2010 설치해주는 회사로 이직 옵션의 하나로 정해야겠다.. 좋은 회사 있음 소개시켜줘~ *_*/

많은 정보를 공유하고 싶지만 방화벽으로 text로만 해야 하는 회사에 아쉬움을 던지며 이만 작성 끝~~~

필자는 Load Runner 를 써보지 않고, 오직 Visual Studio 만으로 테스팅 공학과 분야에 흥미를 갖고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이번 Visual Studio Camp #1 을 통해서 오히려 저에게 좋은 정보를 제공해 주시고, 의견을 공유할 수 있어서 너무 뜻 깊은 자리였습니다.

좋은 글을 저희 팀 블로그에 기고에 동의해 주신 http://willstory.tistory.com/4 님께 감사합니다.


신고
Posted by 땡초 POWERUMC

댓글을 달아 주세요